헬렌 니어링의 사과 병조림 만들기
link  관리자   2021-09-17

사과소스를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사과를 씻어서 네 조각으로 썬 다음 다시 여덟 조각이 되도록 썬다. 냄비에 사과를 넣고 물을 자작하게 부은 다음 사과가 뭉그러질 때까지 끓인다.

졸인 사과를 소독한 유리 단지에 그대로 붓는다. 뚜껑을 꼭 닫고 지하실에 둔다. 우리는 사과 소스에 설탕이나 방부제를 넣지 않는다. 사과 소스를 먹을 때 달게 먹고 싶으면 꿀이나 단풍 시럽을 조금 넣으면 그만이다.

이것이 '냄비 끓이기'방법인데 , 간단하기로 치면 으뜸 갈 것이다. 이렇게 하면 유리 단지 쉰개 가운데 하나 정도만 맛이 변하거나 곰팡이가
생기거나 썩을 뿐이다. 뚜껑에 금이 가거나 고무가 못쓰게 되면 이렇게 된다. 지하 저장실에 둔 사과 소스 병조림 가운데 95%는 두 해가 지난 뒤 뚜껑을 열어보아도 아무 문제 없이 잘 보존되어 있다.

사과말고 다른 것들도 이렇게 병조림을 하는데, 무척 쉽고 간단하다. 토마토를 많이 거두면 큰 양동이에 담아서는 셀러리, 파슬리, 양파들을 잘게 다져 함께 끓여서 수프 재료를 만든다. 물은 한방울도 넣지 않는다.

밭에서 첫 추위를 맞은 채소들은 시들고 늘어져서 그대로 둘 수 없다. 물크러지는 양파도 있고 저장해 두기에는 너무 잔 양파도 있다.

사과 소스 만들 때처럼 이 네가지 채소를 큰솥에 한데 넣고 함께 끓인다. 셀러리를 포크로 푹 찔러 푹 들어갈 만큼 물러지면 모두 체에 밭는다. 찌꺼기를 거르고 그릇에 모인 국물만 다시 냄비에 넣고 끓인 다음에 병에 넣는다. 체에 남은 걸쭉한 찌꺼기는 뜨거운 물을 조금 붓고 불 위에서 다시 끓인다. 여기에 바다 소금을 조금 섞어서 1리터 들이 단지에 넣으면, 두고두고 스프재료로 쓸 수 있다.

다른 것들도 병조림을 한다. 블루베리, 나무딸기, 들장미 열매들도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저마다 몇십병씩 병조림을 해 둔다.

먼저 1리터들이 병을 소독한 다음에 끓는 물을 한두컵 붓는다. 여기에 꿀을 큰 숫가락으로 한술 넣고 저어서 녹인 다음 과일 재료를 한 컵 반 가까이 붓는다. 그리고 다시 끓인 물을 가득 부어서 뚜껑을 꼭 닫고 저장실에 둔다.














조화로운 삶의 지속
헬렌 니어링






연관 키워드
북어, 무엿, 수정과, 약식, 녹차, 호두, 우유, 경옥고, 인삼풍기홍삼, 만병통치, 장수식품, 생식효소, 다시마, 정화수, 족욕, 알레르기, 미세먼지, 삼색경단, 젓갈, 첨가물
Made By 호가계부